꽃보다 노총각 - 홍콩 편



홍콩 공항에서 숙소로 가야하는데 몇번 버스를 타고 갈지 열심히 검색했다.


예약한 숙소는 침사추이에 있는 호미인 (Homy Inn)이다.


숙소 정하느라 정말 많은 시간을 소모했는데 여기가 가격대비 제일 괜찮은 것 같았다.


게다가 3명이라 트리플 아니면 더블+싱글 밖에 선택하지 못했다.


2명이면 더 싸고 좋은 곳 많을 듯하다.






버스 타러 가는 길.












쭉 나가면 버스 터미널이 나온다.












안내판에 버스 번호가 적혀있다.


공항에서 침사추이 가는 버스는 많지만 숙소에 가까운 A21번으로 선택!











A21 버스 대기장에서 대기하면 버스가 온다.










요금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아마 한국 돈으로 3~5천원이었던 거 같다.


2층으로 올라가면 cctv를 통해 캐리어 보관하는 곳을 볼 수 있다.

도둑이 많다는 건가? 조심해야한다.





[ 호미인 구글지도 https://goo.gl/maps/kTLYRNaP2hF2 ]



지하철 입구랑도 가깝고 위치 좋다.










집들이 죄다 오래되고 낡은 느낌이다.









길거리에 왠 생수통들이? 정수기&생수 배달 문화가 발달한 듯하다.











분홍 꽃이 예뻤던 나무.











위에서 뭐 안 떨어질까 걱정되는 빌딩들.












공사엔 쇠파이프가 아닌 대나무가 사용된다.

엄청 신기했던 모습.


안 부러질까? 안 부러지니까 쓰는 거겠지.










청킹멘션 지날 때 사람들 엄청 모여있길래 뭔가 했더니, 사자탈도 보이고 무슨 행사 중인 것 같았다.











홍콩 영화에서나 보던 사자탈, 역시 여기는 홍콩이다.










대우자동차? 한국에는 보기 힘든 대우라니 신기해서 찍어봤다.









침사추이까지 대략 1시간 걸린다.

어디서 내릴지 걱정이 많았는데 침사추이 시내오면 집중해서 위 장소에서 내리면 된다.

아니면 구글지도 보면서 내리면 된다.










호미인 숙소 도착.

간판이 모호해서 잘 찾아야 한다.











빨간 표시가 호미인 호텔 간판이다.


엘리베이터도 짝수 층 전용이 있어서 잘 타야한다.


게다가 이 건물이 다 호미인 호텔이 아니다.

엘리베이터 타고 7층으로 가서 미로 찾기해서 어떤 집을 찾으면 거기가 호미인 호텔이다.


건물에 층이 있고 층 안에 집들이 있고 그 집이 호텔이고 안에 방들이 있다.

되게 신기한 건물 구조였다.


불나면 다 죽을 것 같아서 걱정이었다.








욕실이 엄청 작다. 근데 그렇게 불편하진 않았다.








이게 더블베드였다. 싱글 같은데?

그래도 뭐 괜찮다.










이게 싱글이다.










창문 없는 방들이 많다고 했는데 창문이 있어 좋았다.











저 관은 뭐하는 건지 모르겠다.

환기통??


어쨌든 보일러는 없으니 추워도 알아서 견뎌야 한다.

홍콩의 2월 날씨는 우리나라 가을 날씨정도였다.







가격은 2박에 20만원 정도.

홍콩 치곤 별로 비싸지 않은 가격이다.


친구놈들하고 오는 거면 이정도로 충분하다.

노처녀랑 오는 거면 페닌슐라 호텔 가고 싶다.








여기가 페닌슐라 호텔.

위치나 뭐나 정말 좋아보였다.


침사추이 바닷가 근처에 가장 가까이 위치해있다.











좁았지만 뭐 괜찮았다.

1박에 10만원 이하하는 곳들은 벌레 나오고 냄새난다 그래서 도저히 용기가 안 났다.


보통 가격에 무난한 호텔로 추천.









다음은 점심 먹으로 미리 점 찍어둔 식당으로 출발.


그럼 다음 이 시간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