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촌놈 노총각들의 홍콩 여행 1일째


2박3일이라 2일째는 아침부터 마카오에 가야한다.

그래서 첫날부터 빅토리아 피크로 가기위해 홍콩섬으로 출발.


침사추이 → 캔톤로드 → 대관람차있는 공원 → 피크트램 → 미정





첨밀밀 촬영지가 있는 캔톤로드. 

명품쇼핑몰이 엄청 많다.










캔톤로드에서 시계탑이 있는 바다방향으로 쭉 내려가면 홍콩섬으로 가는 페리 선착장이 있다.












길 찾느라 어리버바리할 줄 알았는데 길 찾기 쉬웠다.










홍콩섬으로 가는 페리 선착장이 바로 저기 있다.

여기말고 또 있다고 한다.







요금은 옥토퍼스 카드로 찍어서 얼마였는지 정확히 모르겠다.

안 비쌌던 걸로 기억한다.










이런 곳을 지나면 선착장이 나온다.










탑승 완료.

선착장이 바다 위에 지어진 거 같다.













스타 페리 내부.

속도가 느려서 멀미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배 안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예쁘다.











배가 엄청 많이 다닌다.











홍콩섬 딱 도착하면 대관람차가 보인다.










여기도 탑동광장 느낌이다.

놀이기구 여러개 있고 잡상인 좀 있고 사람들 많고.

그래도 탑동보단 훨 크고 예쁘긴 하다.










그 유명한 홍콩섬 대관람차.

재밌을 것 같다.













타보고 싶어 요금이 얼마인지 알아봤더니.











성인은 100 홍콩 달러, 한국 돈으로 만오천원 정도.

근데 private 칸은 500 홍딸, 한국 돈으로 7만 5천원 정도.

연인들이 마음껏 뽀뽀할 수 있는 칸이라서 그런 건가?

게다가 VIP 칸은 1,500 홍딸이다.

한국 돈으로 22만원.


홍콩엔 부자가 많으니 그런가보다.

대관람차 꼭 타겠다던 친구놈도 비싸다고 불평.

이렇게 가난한 제주도 촌놈들은 대관람차 탑승을 포기했다.












그리고는 빅토리아 피크로 가는 피크 트램을 타기 위해 걷기 시작.

힘들 게 걷던 중 만다린 호텔 발견.


여기가 바로 장국영이 자살한 장소다.

역시 배틀트립 보다가 알게된 정보.







홍콩 가실 분들 배틀트립 홍석천 봉만대의 홍콩 편 참고하세용.




결론

대관람차 가격이 비싸서 남자들끼리는 절대 타지 않는 게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