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남의 독일 여행기 (3)

프랑크푸르트 여행 시작


이전 글

2018/05/13 - [여행] - 아시아나항공 A380 에서 받은 문화충격




아시아나항공 A380을 타고 드디어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도착.

입국심사장으로 와보니 줄 선 사람이 너무 많았다.


한국 출발시간 낮 12:30(독일시간 5:30)

프랑크푸르트 도착시간 새벽 1:30 (독일시간 18:30) 


아직 그렇게 늦은 시간도 아닌데 입국심사관이 몇명 밖에 없었다.

따라서 줄이 길다.





역시 패키지 가이드.

나보다 한참 늦게 온 가이드가 망설임 없이 제일 빠른 줄을 골라 재빠르게 빠져나갔다.

패키지 여행자는 입국심사도 굉장히 빠르다.

바로 도장 찍고 끝.


드디어 내 차례다.

나도 빨리 보내주려나 했는데 개인 여행자라서인지 무거운 표정으로 쳐다봤다.

젊은 여성 직원이었는데 아무 변화 없는 무거운 표정으로 여관보다가 눈동장만 슬쩍 올려서 나를 쳐다본다.


난 이미 졌다.

눈빛에 밀렸다.

거부 당할까 긴장긴장.

그간 아시아만 다녀서 알 수 없었던 무거운 분위기다.


드디어 말을 꺼내셨다.

며칠 있냐, 왜 왔냐 물어봤는데 영어바보가 됐다.

그러자 돌아가는 비행기 티켓 보여달라고 해서 보여주고 끝.


살았다.








이제부터가 진짜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가는 기차표를 끊어야 한다.










미리 블로그 보면서 공부를 해뒀기 때문에 어렵지 않았다.

독일어는 하나도 모르기 때문에 아래에 있는 영국 국기를 누르면 영어로 바뀐다.


혹시라도 유니언잭 몰라보고 미국 국기 찾는다면 없다.

영어는 영국어라서.











영어로 바꾸니까 싱글저니가 보인다.

이거 눌르고 돈 넣어주면 끝.


생각보다 쉽다.












다만, 티켓 가격이 4.8유로다.

한국 돈으로 6200원.


비싸다.












지하철 타러 지하로.











우리나라 지하철과 달리 안전문(스크린도어)이 없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방향으로 잘 타야 한다.


막상 오긴 했는데 방향이 맞는지 몰라서 걱정했다.

혹시라도 잘못타면 큰일이니까.

주변에 배낭여행온 어린 남자동생한테 물어보니 맞는 것 같다고한다.

돈 아끼려고 중국 항공사 타고 왔고, 혼자 60일동안 유럽을 여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대단대단. 멋지다.









숙소 위치도 미리 구글스트리트뷰로 봐뒀기 때문에 금방 찾았다.

다만 들어가는 입구를 바로 못 찾았을 뿐.









혼자서 어디 나가서 저녁 먹기엔 정보도 부족하고 용기도 부족하고.

그냥 호텔 앞 편의점에서 군것질 거리 좀 샀다.


이거 다 해서 7500원 정도 들었다.








2유로가 지폐랑 동전이 같이 있는 줄 처음 알았다.

2센트로 착각하면 큰 손해가 벌어질 수 있다.

다른 동전에 비해 크기가 크다.









아침이다.

드디어 여행 시작.

중앙역 근처고 사람도 많이 다니는 곳인데 낙서가 많았다.










이것이 바로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Frankfurt Hbf.


Hbf는 뭔가 했더니 중앙역이라는 뜻이다.

발음은 '호우프트반호프'. (성대모사임)










건물들이 확실히 유럽 느낌 팍팍난다.

지하철은 2개가 있다.

S-Bahn, U-Bahn.












길쭉한 버스가 다닌다.

바퀴가 없는 걸 보니 전철인 듯??








7일 후에 숙박할 한인민박 위치도 근처라서 확실히 알아두려고 보러 왔다.

이름이 친구민박.









바로 그 옆에 타향민박이 보인다.

알고보니 같은 사장님이었다.








아리랑이라고 한국 식당도 보이고.

한국사람들이 제일 많이 이민가는 도시 답다.










낙서와 주차된 차들.













건물들이 아주 그냥 멋있다.










죄다 건물이 이런 모양이고 같은 모양의 건물을 찾아볼 수 없다.

최소 100년은 된 거 같고 장인정신이 느껴졌다.










뢰머광장 쪽으로 쭉 걷다보니 푸드트럭 스트리트가 보인다.









배가 안 고파서 그냥 구경만.












과일 정육 먹거리 등 다양하게 팔고 있다.

시장 같다.









낙엽도 예뻐 보인다.











지도가 전부 독일어라 패스.








얼마 걷지 않았는데 바로 유로타워가 보인다.

이 사진 찍으면 부자가 된다는 소문이 있어서 찰칵.

헛소문이지만 그래도 찍어봤다.

아직도 가난해서 역시 헛소문 맞다.

사실 부자(富者)보다 부자(父子)가 되길 원했지만..


유로타워(영어: Eurotower)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마천루를 이루는 건물 중 하나이다. 높이는 148m이고 40층으로 이루어져있다. 유럽 중앙은행이 위치하고 있고 Richard Heil에 의해 1971년부터 1977년까지 건축되었다.





중앙역에서 마인강 쪽으로 걷다보면 나온다.








중국계 관광객이 기념사진 찍고 있었다.








역시 유로 리더국 독일인가.









이 아저씨말고 저 뒤에 강아지가 똥을 싸고 있었다.










개 주인이 똥 치우나 안 치우나 지켜봤는데 역시 치웠다.









멋진 건물.















찌렁내 나는 분수.

노상방뇨 명당인가?











날씨가 진짜 좋았다.

독일이 우리나라보다 빨리 추워진다고 했는데 다행이었다.

10월 중순인데도 우리나라 늦여름 날씨였다.












저 멀리 어마어마한 모습의 성당이 보이기 시작한다.











뭔가 역사있어 보이는 집이 보인다.

와 이런 집에 살고 싶다.














독일 집.










독일 강변.

이건 마인강이다.








마인강 쪽으로 가려는데 신호등이 수동이다.

사람이 없으면 계속 차가 지나다닐 수 있고, 건널 사람이 있으면 이걸 누르면 파란불이 들어온다.

매우 경제적인 시스템 같다.

우리나란 보행자가 없어도 계속 신호가 바뀌는데.








마인강이다.

역시 물색이 어둡다.

그러고보니 깨끗한 강물을 본 적이 없다.









강변 풍경이 정말 예쁘다.

노처녀도 그렇다.






강 맞은편 역시 풍경이 예쁘다.


낚시하면 재밌을 거 같다.

과연 낚시를 했을지는 다은 편에 계속.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