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노총각의 말레이시아 여행(14) 


또 찾아온 존커 스트리트 야시장과 체크아웃






말라카 리버크루즈 타고 편하게 강변 구경 후 뭐할까 고민하다 다시 존커 스트리트로 컴백.









존커 스트리트 야시장은 금,토,일 주말에만 열린다. 

운 좋게 주말 끼고 가서 또 야시장으로 왔다.


어제 못 먹은 것들 좀 먹어봐야겠다!









다시 돌아온 존커 스트리트 야시장.

상인들이 슬슬 장사를 시작하고 있었다.


오늘의 첫 시작은 코코넛!

어제 먹은 코코넛 아이스크림이 너무 맛있었고, 정글의 법칙 보면 다들 엄청 맛있게 먹어서 맛이 진짜 진짜 궁금하다.








말레이 여성과 인도인 남성이 운영하는 코코넛 노점.

부부인가????











바로 요 코코넛을 하나 사서 먹어봤다.











먹어봤는데 글쎄 우웩 ...

절대 내가 상상하던 맛이 아니다.

스웩일 줄 알았는데 우웩이었다.


수질 안 좋은 연못물 맛 같다.

바나나잎 우린 물 같기도 하고.

상한 녹차맛 같기도 하고.


정말 우웩이었다. 








봉태규 : 솔직하게 정글의 법칙 보면 맛있다고 하는 거 다 거짓말로 알았는데 진짜 맛있다!

자막 : 천국의 맛!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독거남 : 정글의 법칙 보면 맛있다고 하는 거 다 진짜인 줄 알았는데 진짜 맛없다!


정글의 법칙 1회부터 전회를 2번 이상 본 애청자인데 이건 진짜 아니었다.

머리가 띵해지는 맛이었다. 급 식욕을 잃었다.


열대지방 여행가면 늘 야자나무 보면서 동경했었는데 이럴수가.


정글의 법칙에 속았다. 병만 족장 이게 어찌된 일이오?

정법 제작진들은 억울하면 나를 조연출, 작가든 뭐든 스태프로 채용해서 정글로 데려가라!!

병만족장이 따주는 코코넛은 진짜 맛있다는 걸 알게해줘라!!

해명하라 해명하라!!


아무튼 조금 먹고 그냥 반납. 


"시청자 여러분 정글의 법칙 많이 사랑해주세요~"











코코넛 충격을 뒤로하고 다시 존커 야시장 구경.

어제 보이던 상인이 안 보이거나 첨 보는 상인도 있었다.









이런 사람 많은 좁은 시장 길에 차 끌고 오는 사람은 여기도 있었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삼성갤럭시에 j7 모델이 있었다.

아마 동남아시아 전용 모델 같다.


그리고 도요미 도마뱀.








당당히 상점 입구에 누워있는 고양이.

배를 보니 임신한 거 같다.

아니라면 미안.










장난감이랑 기념품 파는 가게가 있길래 프랑키 나노블럭 구입.

나노블럭 좋아하는 동생 줘야겠다.





이후 어둡도록 시장 구경.

사진은 이미 찍어서 생략.

아래 참고.


2017/12/10 - [여행] - 무조건 굶고 가야하는 존커 스트리트 야시장





존커 스트리트 야시장에서 다시 숙소로 컴백.

그후 다시 배고파져서 숙소 옆 가까운 식당으로 고고.




lu yeh yen , 루예연?

중국식 식당이었다.

게랑 새우 그림을 보니 해산물 요리가 많은 듯?


아마 중화권 관광객을 대상하으로 장사하는 거 같다.










하지만 먹을 거에 욕심이 없어져서 그냥 만만한 볶음밥으로 주문.



가격은 다양하지만 아마 7 링깃이었던 거 같다.

한국 돈으로 2천원 정도.


그리고 음료 중에 소프트 드링크가 뭔지 궁금했는데 아마 탄산수였던 거 같다.

맛있었다!










놀라운 점은 메뉴 중에 개구리 메뉴가 있다는 점!

frog 옆에 개구리 그림이 보인다.


가격이 그때그때 시가로 매겨지는 거 같다.


대만 취두부보다야 훨 낫겠지만 의욕 식욕 없어서 패스.

방문자도 없는 블로그라.

아프리카bj 들에겐 추천.









중화권 손님들로 가득하다.

대부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다.


중국어 쓴다고 중국인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중국어 쓰는 나라가 중국만 있는 것이 아니니.











드디어 나온 볶음밥.

역시 제일 만만하고 부담없이 먹기 좋다.











the shore 장난감 상점에서 산 안나 레레.

레고가 아니고 레레다.


레고 중국 짝퉁이다. ㅋㅋ


엘사가 인기 많던데 난 왜 이렇게 안나가 좋을까.




이제 짐 정리하고 내일 오전 말레이시아 수도인 쿠알라룸푸르로 출발해야 한다.





말라카 자석.

기념품 겸 친구놈들 선물.











문재인 대통령 당선 바로 직후라서 더 반가웠던 레일리 피규어.







그리고 다음날 체크아웃하는데 깜짝 놀랐다.

부킹닷컴에서 예약한 금액보다 훨 오버됐다.


서비스차지와 문화유산세, 부가가치세(gst)가 매일 부과됐다.


이렇게 디테일하게 보니까 더 많이 나온 느낌.

세금 때문에 예약한 금액보다 몇만원 더 오버됐다.


가격은 둘째치고 시설이 워낙 낡은 호텔이라 추천은 못하겠다.








버스터미널까지는 역시 우버택시를 이용했다.

대략 5 링깃 나왔다. 1400원 정도.

엄청 싸다. 








낡았지만 정감있는 골목들 안녕.

말라카 굿바이.











말라카 버스 터미널 도착.

오후에 있을 반딧불 투어 픽업에 늦지 않게 가야 한다!

말라카에서 쿠알라룸프까지 버스로 대략 2시간 정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정대만 2019.06.11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볶음밥에서 털 안나왔어요?